◀ 와인이 없는 식탁은 꽃이 없는 봄과 같다.









빈티지

:2008

생산국 :이탈리아
생산지 :토스카나 > 몬탈치노
생산자 :Fattoria dei Barbi
  :레드
당  도 :드라이
  :산지오베제
시음일 :2013.11.04
  :크레커



루비 빛을 띠며 오렌지 띠를 보일락 말락 형성시키고 있는 이 녀석은

풍성하고 잘익은 산딸기 향을 앞세워 산뜻하고 밝은 느낌으로 내게 다가온다.

새콤 달콤한 맛과 함께 느껴지는 보들보들한 질감은 침울한 나를 힐링시켜준다.


입안에서 발레를 시작 하는 느낌이랄까?

지금이 딱 시음 적기로 접어드는 시점인 것 같다.

산딸기향으로 시작하여 체리향으로 이어지고

시간이 지나자 커피향과 버섯향이 피어난다.

(예전에 코르키된 녀석을 경험해본 적이 있는데

그 녀석에겐 바나나껍질과 와사비 향이 느껴졌었다.)


버섯과 함께 먹어보고 싶었는데 순식간에 증발했다.

(송이버섯 너무 비싸 - _-)


다음에 또 보게 된다면 꼭..

버섯과 함께 할 수 있기를..


Posted by 앙리자이에

댓글을 달아 주세요